태국 배낭 여행 일정 요약(1998.3.1~ 4.2)

 

itinerary_thai.png

 

 

 

 

2018년 3월 21일... 오늘도 하루 종일 때늦은 눈이 내렸는데... 

 

한달 동안 태국을 여행하고 김포공항에 도착한 그 날을 나는 잊을 수 없다. 

1998년 4월 2일...  온 세상이 하얗게 눈으로 덮여 있었다.

 

3월 1일 출국을 하면서, 돌아올 때는 완연한 봄이겠거니 예상을 하며... 일부러 가벼운 옷을 입고 갔건만...

나의 잔머리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말이다. 

 

이번 여행에서 제일 잘 했던 일중에 하나는 '수코타이(Sukho Thai)'에 갔다는 거다.

물론 거기서 대부분의 시간을 동네 야외 풀장에서 수영을 하거나, 시내를 돌아다니며 놀긴 했지만...

그래도 수코타이의 유적을 보았으니 말이다. 

 

수코타이의 유적은 아유타야하고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그리고 치앙마이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것도 좋은 선택이었다.

나는 지금도 야시장으로는 치앙마이를 최고로 뽑는다. 그 만큼 볼거리, 먹을 거리가 다양하다.  

거기 초상화 그리는 분들이 아직 있는지는 모르지만, 초상화 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정말 판에 박은 것처럼 그린다.

 

 

기억나는 에피소드로는 나리타공항에서 만났던 악세사리 무역상(?) 아저씨.

어쩌면 인연이 될 수도 있었는데, 그때는 뭔가 맞지 않았던 것 같다. 아마 그것도 인연이겠지....

 

 

그리고, 방콕에서 푸켓으로 갈 때, 푸켓에서 방콕으로 돌아올 때 우연히 만났던 Rugnapa.

푸켓 출신인 그녀를 동민이와 나는 한 동안 Miss Phuket이라고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