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자국 뒤돌아 보기... 그리고 Bucket List

 

 

지금까지 내가 가 본 곳을 도시를 기준으로 지도 위에 표시를 해 보았더니...

나는 지금까지 적도 밑, 아메리카대륙과 오세아니아대륙을 밟아 본 적이 없다.

 

물론 그런 것에 집착을 하는 나는 결코 아니다. 

누군가는 태어나면서 죽을 때까지 자기가 태어난 마을을 떠난 적이 없지만, 

세상과 사람에 대하여 깊은 성찰을 한 사람이 있는 반면...

 

넓은 세상을 두루 돌아다니며 온갖 악행을 일삼고 생을 마감하는 사람들도 있기 때문이다.

 

생각해 보라! 우리가 뒤돌아 서는 순간 세상의 나머지 반이 내 앞에 펼쳐져 있는 것이 아닌가!

 

 

내가 여행이나 새로운 곳을 가는 것에 의미를 두는 건 예전에 배낭여행 메뉴 메인에도 끄적였던 이유와 같다.


 

 

"여행은 자신으로부터 떠나가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 묻혀 잊고 지내던 나를 찾아 나서는 것이다."  

 

 

 

 

 

[Bucket List]

 

 

 

우선 만들어 두고, 계속 해서 추가할 예정입니다.

 

운명은 나를 또 어디로 데리고 갈 것인지? 그리고... 나는 나의 운명을 어떻게 바꾸어 나갈 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