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랜시간... 상당이 많은 노력과 정성을 기울였다가.... 최근 수 년간은 방치해 두었던...

내 어린시절의 다락방 같은 곳이 홈페이지가 아닌가 싶다.

 

예전에도 싸이월드니 하는 서비스가 제공되긴 했지만, 나처럼 시작을 개인 홈페이지로 한 사람은 그런 기성품이 나의 필요나 취향대로 맞춰 줄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불편하고 거부감이 든다.

 

그래서 기존 방식을 유지하려고 하는데, 그러다 보니 손이 가는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이미지를 이용하려니 저작권 같은 지적재산권 침해 문제가 있고, 그런 걸 피해가려니 메뉴 아이콘 하나라도 스스로 만들어 가야 했다.

여러가지 시행착오와 허접한 시도들을 통해서, 어떤 것들은 해결을 하고, 또 다른 상당 부분은 포기를 하거나 차선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메뉴 아이콘이나, 바탕화면 같은 것은 간단하니 그렇지만, 따로 포토샵이나 웹페이지를 제작하는 툴을 배운 적이 없는 나로서는 위에 gif 형식의 이미지를 처음 만들었을 때의 뿌듯함을 잊을 수 없다. (사실 지금 보면 별 것도 아닌데...)

 

 

 

 

'모방에서 창조로'라는 생각으로 다른 사람들의 이미지를 보고 나름 흉내도 내면서, 그렇게 1990년대 말에서 2000년 초반을 보낸 것 같다. 

 

Get Adobe Flash player

 

 

그러다가 메뉴가 늘어나면서 이를 처리할 방법을 고안해 낼 필요가 있었는데, html만으로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Flash를 이용해서 위의 메뉴판을 만들고, 그러면서 XE를 이용한 게시판을 접목시켰다. 

 

 

그렇게 한참을 잘 사용을 했지만, XE에 문제가 생겨서 주인인 나조차 글쓰기 기능을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없게 되었고, 엎친데 덥친 격으로 Flash가 모바일 환경에서 밀리기 시작하면서 나는 최근 몇 년간 홈페이지를 방치하다시피 하게 되었다.  

 

 

 

 

 

 

그렇게 수 년간의 휴지기를 가지다가, 공지사항에 기재한 것처럼 홈페이지를 초기화하고, XE를 다시 설치하기에 이르렀는데...

 

앞으로 어찌 될 지는 두고 볼 일이다.